하이드로켐로고

(주)하이드로켐
HOME 공지사항

고객지원

  • 고객지원
  • 온라인문의
  • 고객지원

    CONTACT US 031-8084-3686

    평일 오전9시 - 오후6시
    토,일,공휴일 휴무

    온라인문의

    "결혼 6년 동안 매일 맞았다"…어느 이주여성의 SOS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주부22단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4회   작성일Date 23-11-28 15:27

    본문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매일같이 맞았다. 결혼생활은 무서웠고 지옥 같았다."

    캄보디아 이주 여성 A씨(28)는 한국인 남편에게 수 년 간 폭력을 당해 이혼 후 홀로 딸을 키우며 살고 있다.

    A씨는 여성폭력 추방주간(11월25일~12월1일)을 앞두고 진행된 뉴시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의 결혼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21살이던 2014년 국제결혼중개업소를 통해 자신보다 10살 많은 한국인 남성을 만나 결혼했다. 이듬해 A씨는 한국에서 결혼생활을 시작했지만, 꿈과 희망으로 가득했던 한국 생활은 폭력으로 얼룩졌다.

    결혼 전 중개업소는 남편에게 가벼운 장애가 있다고 했으나 실제 상황은 훨씬 심각했다. 알고 보니 남편은 지적장애 3급으로 일을 할 수 없었다. 하루 종일 집에서 생활하는 남편은 A씨에게 폭언을 하기 시작했다.

    (중략)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다문화가정의 가정폭력 검거건수는 지난 6년간(2017년~2022년) 총 6613건에 달했다. 연평균으로 1100건의 폭력 피해가 발생하는 것이다. 2022년 기준 결혼이주여성은 31만명임을 감안할 때 이들 중 0.35% 가량이 가정폭력으로 검거된 셈이다.

    http://v.daum.net/v/2023112510002284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